흡연·음주 등으로 인한 암관련 의료비 한해 38조원
흡연·음주 등으로 인한 암관련 의료비 한해 38조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3.08.0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습관 개선하면 28조원 줄여

흡연이나 음주, 운동부족 등 나쁜 생활습관으로 인해 발생하는 암과 관련한 비용이 한해 38조원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GE헬스케어(GE Healthcare)가 바이오 및 제약 컨설팅회사 지에프케이 브릿지헤드 (GfK Bridgehead)에 의뢰하여 지난 5~6월 두 달에 걸쳐 진행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하지만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전세계 헬스케어 기관들은 매년 약 28조원을 절감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브라질, 인도,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등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총 10여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건강에 해로운 습관의 4가지 주요 요인인 흡연, 음주량, 영양 부족, 운동부족 등과 유방암, 폐암, 대장암과의 관계에 초점을 맞췄다.

그 결과, 암 관련 비용이 가장 높은 나라는 미국으로 약 21조원 (54%)이었다. 그 다음이 중국으로 약 9조 6천억원 (25.3%), 프랑스, 독일, 터키가 대략 1조 6천억원 (4.4%)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일본은 8천억원, 인도는 7천억원이었다. 개도국인 브라질은 약 4천억원(1.1%), 사우디아라비아는 1천200억원(0.3%)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암 관련 비용이 현저히 낮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흡연 외에 운동부족이나 영양부족도 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도 드러났다.

운동량이 부족한 남성의 경우 대장암 발병 증가 위험비는 1.61로 나타나 운동부족이 아닌 사람에 비해 대장암 발병률이 61% 높게 나타난 것이다.

10개국 중 7개국 인구의 25% 이상이 흡연자이며, 프랑스와 터키의 경우 15세 이상 성인의 31%가 흡연자로 가장 높은 흡연율을 나타냈다. 특히 프랑스 여성과 터키 남성은 각각 31%와 47%로 최고 기록을 보였다.

또한 18세 이상 사우디아라비아 국민의 68.8%와 영국 국민의 63.3%가 몸을 만이 움직이지 않은 반면 인도와 독일에서는 각각 15.6% 와 28%에 그쳤다.

GE헬스케어 코리아 로랭 로티발 대표는 "암 발생 인구의 3분의 1은 예방이 가능하다는 세계보건기구의 연구결과가 있는 만큼 지속적인 건강 관리와 검진을 통해 암을 예방하고, 조기에 진단하여 치료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