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수치 높아야 폐활량 증가
비타민D 수치 높아야 폐활량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3.06.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60%는 기준치 이하

뼈 건강에 필수 요소인 비타민D가 폐 건강에도 중요한 인자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최창진 교수팀은 한국 국민영양조사자료 중 2008~2010년 사이 19세 이상 총 10,096명을 조사한 결과,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높을수록 폐기능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JCEM에 발표했다.

결핵을 앓았던 경우 비타민D와 폐기능의 관련성은 더 밀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체내 비타민D의 표지자인 혈청 25 하이드록시비타민D[25(OH)D] 수치가 높은 군은 낮은 군에 비해 폐활량이 51mL 더 높았으며, 결핵을 앓았던 경우는 비타민D가 높은군이 낮은군에 비해 폐활량이 229mL 더 높았다.

이번 연구에서는 또 대상자의 59.6%인 6,020명에서 비타민D의 혈중농도가 기준치 20ng/mL 이하인 비타민 D 부족으로 확인됐다.

6.3%인 636명에서는 10ng/mL 미만으로 비타민D 결핍, 53.3%인 5,384명은 10~20ng/mL였다. 32.4%인 3,274명은 20~30ng/mL으로 조사됐다.

뼈 건강을 위한 권고치인 30 ng/mL 이상인 경우는 7.9%인 802명에 불과했다.

남성이 여성보다, 비흡연자가 흡연자보다 운동하는 사람이 하지 않는 사람보다 비타민D 혈중농도가 높았다.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최창진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 혈중 비타민D가 연령, 성별, 비만, 흡연, 운동 등 이미 알려진 요인과는 독립적으로 폐 건강과도 연관이 있었으며, 특히 폐결핵의 병력이 있는 군에서 이러한 관련성이 뚜렷하게 나타났다"면서 "야외활동이나 일광욕을 통해 체내 비타민 D를 적절히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