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침치료 인정받으려면 과학적 입증하라”
“파킨슨병 침치료 인정받으려면 과학적 입증하라”
  • 메디칼타임즈
  • 승인 2013.05.2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회, 한의협 비판 반박…"한의사가 반대 이유 아니야"

대한한의사협회가 파킨슨병에 봉침 치료를 자제할 것을 당부하는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학회를 강하게 비판하며 공개 질의서를 보내자 학회가 이를 재반박하고 나서 주목된다.

대한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학회(회장 김재우)는 27일 한의사협회 질의에 대한 답변서를 한의사협회에 전달했다.

학회는 "우선 우리 학회 안내문으로 인해 한의사협회와 회원들에게 오해와 심려를 끼쳤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질의한 내용에 대해 공식적인 의견을 내고자 한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학회는 한의사협회의 반박 질의에 대해 조목조목 답변을 이어갔다.

우선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안내서를 만들 때 한의사의 공식 감수를 받은 바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학회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못 박았다.

학회는 "안내서는 각 현안에 대한 학회의 의견과 입장을 환자와 보호자에게 알리는 것"이라며 "한의사의 참여와 감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보약과 침을 이용한 치료가 파킨슨병 치료에 방해가 된다는 구체적인 논문 등 근거를 제시해 달라는 질문에도 관련 논문을 모두 열거하며 반박했다.

학회는 "우리 학회는 세계이상운동질환학회의 자학회이며 신경과학회 연관학회로서 신경과학과 신경학 전문가로 구성된 단체"라며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파킨슨병도 과학적인 효과와 안전성이 충분히 입증된 치료법만을 인정하고 있다"고 못 박았다.

이어 "지금까지 파킨슨병을 침으로 치료하는 것에 대한 많은 메타분석 논문이 있었지만 이들 연구는 연구계획상의 많은 문제들, 즉 피험자 숫자가 적거나 치료대조군이 없고, 장기추적관찰 연구가 이뤄지지 않는 등 논문의 질이 낮아 신뢰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결론내렸다"고 환기시켰다.

그러면서 학회는 이를 뒷받침하는 논문을 열거한 뒤 가장 최근에 발표된 '봉침치료에 관한 연구'도 신뢰도가 낮다고 규정했다.

특히 학회는 이번 안내서가 한의사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의사만이 파킨슨병을 치료할 수 있느냐는 한의사협회의 질의에 대한 답을 우회적으로 내놓은 셈이다.

학회는 "우리 학회는 침과 같은 한의학 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과학적 검증이 부족한 줄기세포와 생세포치료에 대해서도 일관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과학적 검증이 되지 않은 치료법은 과학적으로 입증된 치료를 하는데 방해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우리 학회는 봉침과 침 치료 후 감염이 발생한 여러 증례를 가지고 있다"며 "단순히 한의사여서 안된다는 것이 아니라 환자에게는 효과가 입증된 치료법만을 권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학회는 "우리 학회는 파킨슨병 치료를 위해 재활의학과, 신경외과, 정신건강의학과 등 의학 전문가를 포함해 신경심리사, 언어치료사, 물리치료사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협력하고 있다"며 "봉침 등이 파킨슨병 치료에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입증만 할 수 있다면 한의사들과도 보다 나은 치료를 위해 함께 협조할 의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