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국내 벤처기업과 잇달아 공동연구 계약
사노피, 국내 벤처기업과 잇달아 공동연구 계약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2.11.2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국적 제약사인 사노피 아벤티스 코리아가 항체 신약 후보 물질 발굴을 위해 국내 바이오벤처 기업인 파멥신(대표이사 유진산), 그리고 ANRT(대표 성경미)와 공동연구 계약을 맺었다.

이중항체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인 파멥신은 향후 2년간 간암 등 아시아인에 유병률이 높은 질환에 대한 항체 신약 후보 물질을 사노피와 공동 발굴한다.

파멥신도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혁신적인 차세대 항체 치료제 개발 기술을 세계 무대에 알릴 수 있게 되길 기대하고 있다.

ANRT와는 신규 항체나 단백질 치료제를 공동 개발한다. 이를 위해 사노피는 향후 3년간 연구비 지원과 함께 기술 자문 및 컨설팅을 제공하게 된다.

특히 이번 연구는 포스닥(박사 후 과정) 인력을 지원하는 형태로 국내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공동연구 모델이다.

사노피는 올 한해 유전자기술 전문 기업인 바이오니아, 합성신약 개발 전문 기업인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와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계약을 체결하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에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향후 국내 바이오벤처 기업들과 기술 교류에서부터 공동 연구인력 육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의 협력 모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