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中에 알부민 1천만 달러 수출
녹십자 中에 알부민 1천만 달러 수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2.06.2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알부민 등 혈액분획제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녹십자가 1천만달러의 알부민을 중국에 수출한다.

녹십자는 26일 국내에서 제조한 혈액분획제제 완제품을 중국에 처음으로 수출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중국녹십자를 통해 알부민, 면역글로불린 등 혈액분획제제를 현지에서 직접 생산해 왔다.

이처럼 중국에서 알부민 수요가 급증하는 이유는 급속한 경제성장 덕분이며 향후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녹십자 해외사업본부 김영호 전무는 “2014년까지 약 2,000만 달러 규모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수출된 알부민의 중국 내 유통은 중국녹십자가 설립한 의약품 도매법인 ‘안휘거린커약품판매유한공사(대표 김석훈)’가 맡게 된다.

이 법인은 알부민 외에도 향후 세계 세번째 유전자재조합 혈우병치료제 ‘그린진 F’와, 세계 두번째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 중국진출의 가교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