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다발성경화증 예방 효과
비타민D, 다발성경화증 예방 효과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2.06.1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중 비타민 D가 높을수록 다발성경화증(MS) 발병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이탈리아 San Raffaele 병원 비토리아 말티넬리(Vittorio Martinelli) 박사가 Neurology에 발표했다.

박사는 MS 전단계인 clinically isolated syndrome(CIS) 환자 107명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D 농도와 뇌 MRI 등을 검사했다.

참여자 중 21%가 1년내에 다발성경화증 진단을 받았으며, 2년 후에 36%, 5년 후에는 44%에서 다발성경화증이 발병했다.

조사결과, 혈중 비타민D 농도가 낮을수록 다발성경화증 발병 위험이 높았고, CIS와 두 번째 발병간의 간격이 짧았으며, 연간 재발률 역시 높게 나타났다.
 
말티넬리 박사는 "연구결과 비타민D 농도와 다발성경화증 발병은 역상관관계를 가지고 있었다"며 "비타민D 보충이 다발성경화증 예방에 효과적인지는 추가연구를 통해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