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판막술+부정맥술 병행시 뇌졸중위험 70%↓
심장판막술+부정맥술 병행시 뇌졸중위험 70%↓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2.05.1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맥을 동반한 심장판막질환 환자가 판막수술과 부정맥 수술을 병행하면 뇌졸중 발생률이 70% 낮아지고 심장 기능도 좋아진다고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이재원, 김준범 교수팀이 Circulation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은 1999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심방세동을 동반한 판막질환 환자.

이들을 기계 판막 삽입술과 심자세동 치료법인 메이즈 수술을 병행하는 수술 병행군(317명)과 판막수술 단독군(252명)으로 나누고 뇌졸중 발생률과 심장초음파를 이용해  비교했다.

그 결과, 수술 병행군의 수술 후 뇌졸중 발생률이 판막수술 단독군보다 70%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장초음파 관찰 결과 역시 수술 병행군의 좌심실과 삼첨판막의 기능이 향상돼 전반적인 심장 기능이 좋아졌다.

메이즈 수술은 심방세동의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지만 심장을 연다는 부담 때문에 실제로 실시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또한 지금까지 기계판막 삽입술을 하는 경우 메이즈 수술을 하지 않아도 뇌졸중은 예방할 수 있는 만큼 수술 위험도를 높이면서까지 받지 않았다.

김준범 교수는 “판막과 부정맥을 동시에 수술 받은 환자들의 뇌졸중 발생률이 70% 낮아진 점도 주목할 만 하지만 전반적인 심장기능이 향상됨으로써 궁극적으로 환자들의 삶의 질도 개선됐다”며 수술 병행의 장점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