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계 가족력있는 암환자 예후 더 좋아
직계 가족력있는 암환자 예후 더 좋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2.03.0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와 자녀 형제 자매에 위암환자가 있는 경우 환자의 위암 재발 및 사망 확률이 가족력이 없는 환자에 비해 50%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http://www.ncc.re.kr, 원장 이진수) 위암센터 최일주 박사 연구팀은 2001년부터 2005년까지 국립암센터에서 위암으로 진단받은 위암 환자 1,273명을 대상으로 수술 후 예후를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발표했다.

특히 병기 3-4기의 진행된 위암에서 재발 및 사망률 감소가 뚜렷한데, 직계 가족력이 있는 경우 5년 생존율이 60.8%로 나타나 가족력이 없는 환자의 37.7%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책임저자인 최일주 위암센터장은 “위암 가족력은 위암 발생위험을 2~3배 증가시키는 위험인자이지만, 예후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는 없었다”면서 “위암환자의 직계가족에서 발생하는 위암은 크기가 작고, 조직학적인 분화도가 좋은 특징이 있었고, 흡연자 비율이 낮았던게 예후에 좋은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센터장은 또 “이번 연구 결과는 위암의 직계 가족력이 있더라도 특별히 두려움을 갖지 말고, 정기검진을  받아서 위암을 찾는다면 오히려 완치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