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協 궐기대회 취소하고 의사에게 사과해야”
“제약協 궐기대회 취소하고 의사에게 사과해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1.11.16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의총 "안하면 리베이트 공세 모두 공개"

전국의사총연합이 이달 25일로 예정된 제약인들 궐기대회를 취소하고 의료계에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전의총은 15일 성명서를 통해 "2년전 의사측이 요구하는 리베이트 때문에 제약사의 발전이 저해된다면서 리베이트 의사의 처벌을 정부에 요청한 당사자는 다름 아닌 제약협회였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제약사의 요구대로 리베이트 쌍벌죄가 시행된 지금 제약사들은 판매관리비의 절약으로 수익구조가 개선돼 약가 인하의 여력이 생겼을텐데 정작 정부의 약가인하 정책에는 경영악화를 들어 강력 반대하는 것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라는 것이다.

또한 리베이트로 인해 보험재정이 악화되고 제약산업이 성장하지 못했다는 주장은 거짓임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전의총은 주장했다.

리베이트 쌍벌죄가 시행된 이후에도 여전히 리베이트를 앞세운 공세를 편다고도 언급했다. 전의총에 따르면 최근 모 제약회사는 영업사원이 처방금액의 15%를 리베이트로 의사에게 제공하겠다는 ‘리베이트 제공 계약서’를 의사에게 들고 오기도 했고, 또 다른 어느 제약사는 의사에게 불법적인 리베이트 제안을 하였다가 항의를 받은 후 상급자가 사과문을 작성하여 보내기도 했다.

이와중에 전 서울시의사회장 출신인 의료계 원로가 "의사들이 학술대회, 세미나에서도 의료정보를 많이 듣지만 실질적으로는 영업사원에게 많이 듣는데 의사들의 의료정보 제공에 문제가 되고 결국 환자들의 건강에도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말한데 대해 "참을 수 없는 분노가 터져 나온다"고도 언급했다.

전의총은 이번 제약계 궐기대회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리베이트쌍벌제가 시행된 이후에도 의사들에게 리베이트 공세를 하고 있는 국내 대형제약사들의 불법적인 현장들을 빠짐 없이 모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