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약품생산 중단" 결정
제약협회 "약품생산 중단" 결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1.10.3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인 서명운동, 제약인 총 궐기대회도 추진

한국제약협회가 31일  복지부의 일괄 약가인하 입안예고 발표에 대해 전면전을 선포했다.

협회는 "법적 대응을 통해 제약업계 요구의 정당성을 입증할 것"이라고 다짐하고 "100만인 서명운동, 제약인 총 궐기대회, 생산중단 등 이미 계획된 일정을 예정대로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번 약가인하 조치 결정은 약가인하 당사자인 제약기업의 건의와 고용 불안에 휩싸일 8만 제약인과 가족, 그리고 관련 업계의 호소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강경한 대 정부 투쟁을 선언했다.

협회는 "우리의 요구는 제약기업의 수용 가능성을 고려하고, 고용 안정을 위한 합리적 조치가 수반되어야 하며, 법리적 타당성을 갖춰야 함을 강조했을 뿐"이라며 제약사의 현실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미TA로 인한 최대 피해산업이 제약산업임을 인정한 정부가 약가인하를 강행하는 것은 가혹한 처사라고 호소했다.

협회는 "우리나라 약값 및 약제비가 낮은지 높은지, 높다면 얼마나 높은지조차 제시하지 않았다. 또한 왜 모든 약값이 53.5%가 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충분치 않다"면서 이번 약가인하는 근거도 논리도 없는 정책이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