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음주 대장선종성 용종위험↑
흡연·음주 대장선종성 용종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1.09.11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과 음주는 대장암의 전구병변인 대장의 선종성 용종(선종)의 위험도를 높인다고 국립암센터 연구팀이 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7년 4월부터 2009년 4월 까지 2년간 국립암센터 암예방검진센터에 검진 목적으로 내원하여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 중 대장선종이 발견된 1,242명과 선종이 발견되지 않은 3,019명의 대장내시경 결과와 설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총 흡연 기간과 흡연량에 비례해 용종 위험도가 높아지며, 특히 진행성 선종 및 3개 이상의 선종이 발견될 확률은 하루에 담배 한 갑씩 26년 이상 피울 경우 비흡연자에 비해 3배 이상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의 의의에 대해 연구팀은 “국제암연구소에서 대장암의 위험요인으로 분류한 흡연과 음주가 대장암의 전구병변인 대장선종의 위험도도 높인다는 사실을 한국인 대상 대규모 연구에서도 확인됐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