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진료비 5년새 150% 증가
소아암 진료비 5년새 150%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1.02.14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0억 증가, 림프성백혈병이 제일 많아

최근 5년간 소아암의 진료비가 15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소아암의 날인 이달 15일을 맞아 2006~2010년간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5년간 1,154명이 증가(14.8%)했고, 총진료비는 약 440억이 증가(152.1%)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아가 56%로 여아 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인구수에서 남아가 약 1.1배 많은 점을 감안할 때 소아암의 성별에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체 소아암 가운데 림프성 백혈병이 20.1%로 가장 많았으며 뇌의 악성신생물(12.9%)과 골수성 백혈병(6.2%)이 그 뒤를 이었다.

심평원은 매년 암 진료환자와 진료비가 증가하는 이유는 신규 발생인원의 증가 때문이기도 하지만 암진단 기술 및 치료기술의 발달로 발견율과 치료율이 증가하는 것도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소아암의 일반적인 징후로 ① 아이가 창백하고 빈혈이 지속되거나, 피가 잘 멎지 않는 경우. 그리고 온몸에 멍이 있는 경우 잘 없어지지 않는 경우 ②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열이 3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 ③ 신체의 각 부위에서 통증이 3주이상 지속되는 경우, ④ 지속적으로 두통을 호소하며, 구토를 동반하고 특히 새벽에 심한 경우-라고 심평원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