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이식 2주간 상태 10년 생존율 좌우
신장이식 2주간 상태 10년 생존율 좌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0.07.1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이식 후 2주간의 상태가 향후 10년간 생존율을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 양철우(신장내과)·문인성·김지일(외과) 교수팀은 2000년부터 2009년까지 10년간 생체신장을 이식받은 환자 341명 중 이식초기(2주일내)에 이식신장기능 회복이 지연된 환자 71명(22.9%)을 대상으로 위험인자 및 예후를 조사한 결과, 10년생존율이 정상회복군보다 15%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Transplantation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정상으로 회복한 환자군은 이식 후 3일째부터 콩팥 기능을 보여주는 혈청 크레아티닌(creatinine) 농도가 정상수치였으나, 회복지연 환자군의 경우 이식 후 2주일까지 혈청 크레아티닌 농도가 높았다. 또한 급성거부반응도 지연회복군이 정상회복군보다 약 2배 많았다.

교수팀은 이번 연구가 생체신장이식 후 2주내 이식신장 기능회복이 정상적으로 회복하지 못할 경우 급성거부반응 발생빈도가 높고 이식신장의 생존율도 감소한다는 연관관계를 밝힌 것라고 설명했다.

양 교수는 특히 “생체 신장이식 환자의 경우 이식신장 후 2주일 내 기능회복이 지연되면 급성거부반응이 동반될 위험이 높아지므로 이식신장의 조직검사를 실시해 급성거부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빠른 치료를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