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로슈 등 외자사 새해부터 반품거부 '구설수'
화이자, 로슈 등 외자사 새해부터 반품거부 '구설수'
  • 박상준 기자
  • 승인 2009.01.05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 홈페이지에 해당 국내외사 명단 공개
다국적 제약사들이 새해부터 재고약 반품 문제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4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고의적으로 처방의약품 반품을 거부하거나 지연하고 있는 제약사들은 한국화이자제약, 한국로슈, 한국애보트, 한국비엠에스제약, 한국와이어스, 한국머크, 한국다이이찌산쿄, 한국페링제약 등으로 상위권 다국적 제약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또 반품을 지연하고 있는 국내 제약사로는 경동제약, 동방제약, 동인당제약, 메디카코리아, 소망제약, 우리제약, 유니메드제약, 인바이오넷, 한국슈넬제약, 한국웨일즈제약, 한불제약, 한서제약 등이 포함됐다.

약사회 측 관계자는 "이번 20여개 제약사는 반품을 약속하고도 지금까지 반품이나 정산을 이행하지 않고 있는 곳"이라면서 "특히 굴지의 다국적 제약사들이 반품에 미온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다고 말했다.

약사회는 이에 따라 20개 제약사의 명단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장부상 가격보다 낮은 가격으로 판매하는 이중거래 내역을 익명으로 제보해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제약사가 건강보험에 등록된 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한 사실이 적발될 경우 약값 인하를 당하게 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