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FLD 2형 당뇨환자 심혈관질환 고위험
NAFLD 2형 당뇨환자 심혈관질환 고위험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07.06.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형 당뇨병환자에는 비알코올성지방간(NAFLD)이 매우 높게 나타나며 이러한 환자에서는 심혈관질환(CVD) 유병률이 높다고 이탈리아 연구팀이 Diabetes Care(Targher G, et al. 2007; 30: 1212-1218)에 발표했다.

2형 당뇨병 외래 환자 2,839명을 대상으로 병력과 간 초음파 검사를 통해 NAFLD의 유무를 조사하여 NAFLD를 가진 군과 비NAFLD군 사이에 CVD의 유병률을 비교했다.

NAFLD를 가진 군의 유병률은 69.5%로 높았으며 지방간 전체의 81.5%가 NAFLD였다.

NAFLD의 유병률은 나이가 들면서 함께 높아져 40∼59세가 65.4%인데 반해 60세 이상에서는 74.6%로 매우 높았다(P<0.001). 연령 조정 후 유병률은 남성 71.1%, 여성 68.0%였다.

성별을 조정한 후 NAFLD를 가진 군은 비NAFLD군에 비해 관상동맥질환(26.6% 대 18.3%), 뇌혈관장애(20.0% 대 13.3%), 말초혈관질환(15.4% 대 10.0%)의 유병률이 모두 유의하게 높았다(P<0.001).

로지스틱 회귀 분석 결과, NAFLD는 CVD의 기존의 위험인자, 혈당 조절상태, 복약 상황, 메타볼릭신드롬의 특성과는 독립적으로 CVD의 유병률과 관련했다.

연구팀은 “2형 당뇨병환자의 NAFLD가 CVD의 발병과 진전을 예측하는 인자인지는 추적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