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비툭스 정상형 KRAS 환자에 고반응
얼비툭스 정상형 KRAS 환자에 고반응
  • 박상준 기자
  • 승인 2008.06.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CO, CRYSTAL∙OPUS 연구 분석 결과 발표
얼비툭스가 돌연변이가 아닌 정상형 KRAS를 보유한 환자에게서 더 높은 효능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미국 임상종양학회서 발표됐다.

KRAS는 표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경로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코드화하는 유전자이다. 정상형 또는 비돌연변이 KRAS 유전자는 대장암 환자의 64%에서 발견된다.

2일 머크세로노에 따르면, 이번 결과는 무작위, 대조군 3상 임상인 CRYSTAL과 2상 임상인 OPUS 시험 분석에 따른 것이다.

CRYSTAL은 540명의환자를 대상으로 표준 항암화학요법 폴피리(FOLFIRI)와 얼비툭스 병용 시 효과를 연구한 무작위, 대조군 3상 시험.

연구결과 폴피리 단독군에서는 반응율이 43%로 나타난 반면, 병용군에서는 크게 증가한 59%를 보였다. [p=0.0025] 이로 인한 질병 진행위험율도 32% 감소됐다.[HR=0.68; p=0.017],

이러한 결과는 134명의환자를 대상으로 옥살리플라틴 기반 표준 항암화학요법 폴폭스(FOLFOX)와 얼비툭스 병용요법을 연구한 주요 무작위, 대조군 2상 OPUS 시험 분석에서도 일치했다.

연구 결과 폴폭스 단독군에서는 반응율이 37%로 나타난 반면, 병용군에서는 크게 증가한 61%를 보였다.[p=0.011] 질병 진행위험율도 43% 감소했다. [HR=0.57; p=0.02],

OPUS 연구의 책임연구자인 독일 함부르크 에펜도어프 대학병원(Universitatsklinikum Eppendorf) 카스텐 보크마이어(Carsten Bokemeyer) 교수는 “이번 결과는 향후 맞춤형 치료요법의 발전을 위한 중요한 진전이다. 얼비툭스로부터 최대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환자를 파악할 수 있는 만큼, 환자의 KRAS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이제는 표준 진단 과정의 일부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CRYSTAL 연구의 책임 연구자인 벨기에 뤼벤 개스츄스버그(Gasthuisberg) 대학병원 에릭 반 쿠쳄(Eric Van Cutsem) 소화기 종양내과 교수는 “주 연구로는 처음으로 생체지표(biomarker) 데이터가 나와 KRAS 정상형 종양을 가진 환자가 표준 항암화학요법과 얼비툭스를 병용할 경우 효능이 높아진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줬다”며 “이는 이리노테칸 항암화학요법만 받은 환자 대비, 무진행생존기간이 거의 두 배가 증가한 것이며 전이성 대장암 1차 치료에서 대단한 약진”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