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타이드 한국인 대상 효과 입증
세레타이드 한국인 대상 효과 입증
  • 박상준 기자
  • 승인 2008.02.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K, SUCCESS 스터디 발표
세레타이드가 국내에서 진행된 임상시험 결과에서도 기존치료요법에 비해 천식조절 및 삶의 질 개선에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많은 세레타이드 관련 연구가 나왔지만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며, 특히 의원들을 포함시켰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SUCCESS(SUccessful Control and Clinical Effectiveness of SERETIDE in asthma Study) 스터디로 불리는 이번 연구는 중등증 및 중증의 한국인 천식 환자 424명을 세레타이드(50/250mcg, 50/500mcg)군과 기존치료요법군에 무작위 배정하여 12개월 동안 비교 연구했다.

이중 기존 치료 요법군에는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선호하는 경구용 류코트리엔 수용체 길항제, 데오필린제제, 항히스타민제 등을 사용했다. 단 심비코트는 제외했다.

이를 통해 아침 최대호기유속(가장 많이 숨을 내쉴 수 있는 정도)의 12개월에서의 평균 값, 천식의 악화, 천식 증상이 일어나지 않는 밤/낮, 증상 수치, 응급약물을 사용하지 않은 밤/낮 등을 측정했다.

그 결과, 세레타이드가 기존 치료요법에 비해 천식 증상을 유의하게 개선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레타이드를 사용한 집단의 평균 오전 최대호기유속이 39.8 L/min만큼 개선되었고, 기존치료요법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증상이 없는 날의 퍼센트 변화 역시 세레타이드 환자군에서 기존치료요법군에 비해 유의하게 더 높았다.

또한 천식환자의 상태를 유용하게 모니터링 할 수 있는 ACT(Asthma control Test)점수를 이용하여 비교한 결과에서도 세레타이드가 더욱 효과적으로 천식을 조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점 만점에 천식이 잘 조절되고 있다고 판단되는 20점 이상인 환자는 연구시작시점에서 세레타이드군 42.9%였고 기존 치료요법군이 50.4%였다. 52주가 끝난 뒤 최종적으로 평가한 결과 20점 이상인 환자가 세레타이드군은 80.59%, 기존치료요법군이 66.94%로 세레타이드군에서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 삶의질 평가에서도 세레타이드군이 대조군 대비 유의한 향상을 보였다.

스터디를 진행한 한림의대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기석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세레타이드의 우수한 효능과 함께 지속적인 천식 조절의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으며 천식치료에 있어 세레타이드와 같은 흡입형 복합제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