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뇌졸중환자 어깨통증에 효과
보톡스 뇌졸중환자 어깨통증에 효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08.01.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굴의 주름을 펴준다고 많이 알려져 있는 보톡스. 세계 여러 논문을 통해 통증감소에도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뇌졸중 환자의 어깨 통증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뇌졸중 환자의 16~84%가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데, 원인은 일반 어깨 통증과 달리 뇌졸중으로 인한 어깨 근육 마비 때문이다.

이는 환자의 일상 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미쳐 재활치료의 큰 장애가 될 수 있으며, 재발률도 높아 우울증을 유발하는 경우도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백남종 교수는 뇌졸중환자의 어깨통증에 대해 보톡스의 근주(근육주사)와 기존 치료법인 스테로이드 주사를 비교한 결과,  보톡스 주사가 통증감소효과가 유의하게 향상됐다고 Storke 1월호에 발표했다.

뇌졸중 이후 어깨통증을 호소(10점만점에 6점)하는 29명을 보톡스군(16명)과 스테로이드군(13명)으로 나누고 이중맹검법으로 진행했다.

실험 결과(주사 후 12주째) 후 보톡스 치료 그룹에서는 보톡스 치료 전 통증 정도가 평균 7.9에서 3.7로 줄었으며(통증 감소정도 4.2), 스테로이드 치료 그룹에서는 치료전 통증 정도가 7.6에서 5.1로 줄어(통증 감소정도 2.5) 보톡스를 맞은 군에서 통증감소가 유의하게 향상되었다.

또한 뇌졸중으로 인해 좁아진 관절의 움직임 범위도 보톡스 치료 그룹은 치료 전 270도에서 치료 후 352.9도로 증가하였고(관절움직임 증가정도 82.9도), 스테로이드 치료 그룹에서는 313도에서 364.8도로(관절움직임 증가정도 51.8도) 이 또한 보톡스 치료 그룹에서 유의하게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