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협, 아주대병원 K교수 경찰 고발
전공의협, 아주대병원 K교수 경찰 고발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07.01.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전공의 명의로 용산경찰서…“폭력 근절위해 강력 대응”

결국 전공의를 폭행한 혐의로 아주대학교 병원 K교수가 경찰에 고발됐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학승)는 “아주대병원 폭력 사건에 대해 피해자들의 의견을 모아 가해자 K모 교수를 용산경찰서에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전공의협은 고발장에서 피해자를 ‘소아과 전체 전공의’로 접수한 것으로 전해져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현재 고발장을 접수받은 경찰은 직접 피해자와, 피의자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전공의협은 이날 “비록 이번 사건이 계기가 됐지만 결코 개인의 문제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전공의 폭력으로 말미암아 대다수의 전공의들이 오랫동안 피해를 입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반드시 해당 교수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욱이 “아직까지도 상습적으로 ´´전공의 폭력´´이 뿌리 뽑히지 않고 있어 병원 내 위화감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고 “이로 인해 사직을 결심하는 전공의도 속속 발생하고 있다는 게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병원측이 사건 해결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을 뿐만 아니라 피고 발인은 잘못을 인정조차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게 전공의협의 설명이다.

즉 병원 내 수련환경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교수를 징계하지 않은 것은 병원측의 직무유기라는 것이다.

이학승 회장은 “병원측의 늦장 대응으로 인해 전공의들의 교육수련환경에 지장이 초래되어 강력한 대응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시는 병원에서 폭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며 "수차례 폭언 및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K교수를 중징계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권한은 데일리메디에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