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 자외선 유발 피부암 예방
브로콜리, 자외선 유발 피부암 예방
  • 김영신 기자
  • 승인 2006.12.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박경찬 교수팀
브로콜리의 주성분인 인돌-3-카비놀(indole-3-carbinol)이 자외선에 의한 피부암 발생을 예방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박경찬 교수와 중앙대의대 김동석 교수 연구팀은 인돌-3-카비놀이  자외선에 의한 암 발생 예방뿐 아니라 자외선과 복합적으로 작용해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때문에 자외선에 의한 피부암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Cellular and Molecular Life Sciences 11월호에 발표했다.

자외선은 사람의 피부에 과도하게 조사될 경우 악성 흑색종 등의 피부암을 발생시키는 위험인자다. 겨울철에도 한낮의 자외선을 무시해서는 안되며 스키장 등에서는 자외선의 반사강도가 더 강해진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통해 인돌-3-카비놀과 같은 항암 성분을 충분히 섭취하면 자외선과 같은 위험인자가 오히려 암세포를 더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는“인돌-3-카비놀이 암세포를 보호하는 Bcl-2라는 물질을 낮추어 주기 때문에 암세포가 초기 단계에서 제거되어 암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박 교수는 설명했다.

교수팀은 또 인돌-3-아세트산이 광선에 의해 활성화되면 암세포의 세포사망을 촉진한다는 사실도 세계 최초로 발견해 Biological & Pharmaceutical Bulletin 12월호에 발표했다.

박 교수는“그동안의 항암제는 암세포뿐 아니라 정상세포에도 독성을 나타내는 문제점이 있는데 정상세포에는 인돌-3-아세트산과 같은 물질과 함께 광선을 함께 적용하면 선택적인 항암치료가 가능하다는 학문적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팀은 인돌-3-아세트산을 포함하는 광감작제에 대해 국내특허 출원을 했고, 벤처회사인 (주)웰스킨과 함께 새 항암제 개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