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속 걸리적거리는 느낌, 연골 파열 의심
무릎 속 걸리적거리는 느낌, 연골 파열 의심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11.2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릎 관절을 구성물 가운데 무릎 충격을 줄여주는 무릎 반월상연골이 있다. 허벅지뼈(대퇴골)과 정강이뼈(경골) 사이에서 뼈끼리 부딪혀 발생하는 충격을 줄여준다.

관절의 안정성 유지 및 윤활작용 등으로 관절 마모 방지 역할도 한다. 하지만 연한 조직인 만큼 격렬한 움직임이나 외상, 퇴행성 변화 등으로 찢어질 수 있다.

특히 무릎에 발생하는 직접적인 충격 외에도 무릎관절이 비틀리거나 꺾어지는 부상도 파열의 주요 원인이다. 반월상연골 파열시 대표 증상은 통증이다. 파열된 연골 조각이 관절 사이에 들어가면 무릎 동작이 어려워지기도 한다.

이밖에 잠김 현상, 무력감, 압통 등도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면 무릎연골 파열을 의심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반월상연골 파열 역시 초기와 경미할 때 치료해야 쉽고 빨리 나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선수촌병원(잠실) 김상범 원장[사진]에 따르면 반월상연골의 파열 범위가 적고, 증상도 경미하면 약물 및 물리치료, 주사 요법, 운동치료 등 비수술요법으로도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통증이 심하고 파열 범위가 넓거나 추가 파열 가능성이 높은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수술법은 파열 양상에 달라진다. 김 원장은 "찢어진 연골 조각이 덜렁거린다면 관절에 끼어 들어가 더 많이 파열될 악화될 수 있다"면서 "연골 조각을 잘라내는 절제술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연골을 접합할 수 있다면 봉합술을, 연골이 거의 남아있지 않다면 이식술을 적용한다. 김 원장은 "파열된 반월상연골을 장기간 방치하면 무릎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신속한 치료를 강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