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와 건조는 피부의 적, 각종 시술법의 주의점
추위와 건조는 피부의 적, 각종 시술법의 주의점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11.2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의 문턱이 다가오면서 차가운 바람과 실내 건조함이 피부의 해가 되고 있다. 온도와 습도의 변화는 피부 탄력 저하의 요인이며, 눈가와 입가의 주름이 쉽게 생성돼 나이들어 보일 수 있다.

피부의 탄력이나 건조함을 개선하기 위해 스킨부스터 등 간단한 시술을 받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피부 자체가 콜라겐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성분들을 직접적으로 주사해 피부의 회복 능력을 높여 탄력 개선이 도움을 준다.

연세미사랑의원(대구) 이상혁 원장[사진]에 따르면 스킨부스터는 피부 진피층과 유사한 성분으로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할 수 있고 조직 재생을 유도하며 자연스럽게 탄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 

이 원장은 여러 시술 가운데 리쥬란힐러와 쥬베룩 등의 효과를 꼽는다. 피부 표면층에 주로 시술해 건조함은 물론 모공 케어와 흉터 개선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그는 "기존의 스컬트라의 단점을 보완한 콜라겐 재생 성분인 PLA와 히알루론산 성분을 함께 혼합한 에뜨레벨도 활용한다"고 말한다.

또한 "주름이나 볼륨이 꺼진 곳에 사용할 수 있다"면서도 "볼륨이 부족하지만 필러나 지방이식 방법에 거부감이 있는 경우에 고려해볼 수 있다"고 설명한다.

주사 치료법인 만큼 안전에 대해서도 주의할 점이 있다. 이 원장에 따르면 주사기로 표피 안쪽으로 적절한 용량을 투입해야 한다. 

또한 개인 별 피부의 타입이나 고민에 알맞게 적용해야하는 만큼 경험과 지식이 풍부한 검증된 의료진을 선택해야 한다.

이 원장은 "얼굴에 직접적으로 주입해야 하고 종류가 다양한 만큼 숙련된 의료진과 충분히 상담하여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고, 여러 성분들을 꼼꼼하게 비교해야 안정적이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