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자살예방관리 '남녀유별'
근로자 자살예방관리 '남녀유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1.2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9천여명 남녀 직무스트레스 요인 분석
남성은 근무시간, 여성은 우울 등이 주요인자

한국의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1위이자 평균 보다 2.2배 높아 대책 마련이 시급한 가운데 성별 맞춘관리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상원, 조성준 교수, 이희준 전공의 연구팀은 국내 근로자 9천여명을 대상으로 자살 사고 발생 위험을 높이는 직무 스트레스 요인을 성별로 분석해 국제학술지(Precision and Future Medicine)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자살사고 증가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남성의 경우 근무시간 증가, 여성의 경우 우울, 일상생활 스트레스, 개인 회복탄력성 등으로 나타나 성별을 고려한 자살 예방채택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향후에는 직장인 자살 예방을 위한 근무시간 조절, 초과 근무자에 대한 적절한 보상 제공 등의 효과를 분석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