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검사로 경도치매 전단계 예측
혈액검사로 경도치매 전단계 예측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1.2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ET 검사 보다 민감도 높아

혈액검사로 경도치매 전단계인 '주관적 인지감퇴'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우정 교수, 보라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근유 교수팀은 주관적 인지 감퇴 예측에 유용한 혈액검사법을 개발했다고 알츠하이머질병 관련 국제학술지(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발표했다.

현재 알츠하이머병(AD) 치료제 개발이 이어지고 있지만 승인된 약물은 1개밖에 없는 상황. 그나마 미국에서만 승인된 상태로 기대는 높지 않은 상황이다.

때문에 AD 치매 발생 이전 단계에 대한 연구가 주목된다. 특히 주관적 인지감퇴는 경도치매가 발생하기 수년 전에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어 향후 치매 신약 임상시험 대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60~79세 고령자 160여명. 이들의 혈액과 뇌MRI(자기공명영상), 아밀로이드PET(양전자단층촬영), 신경심리검사 결과를 수집했다. 혈액검사에는 피플바이오의 멀티머검출시스템 기술에 기반한 아밀로이드 베타(Aβ) 응딥화 검사키트를 이용했다.

자기보고식 인지저하 척도(SCD-Q)로 주관적 인지감퇴 평가한 결과, 주관적으로 기억력 저하가 심할 수록 Aβ 응집화 정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검사는 고비용의 아밀로이드 PET 검사보다 예측도가 민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AD치매 또는 경도치매와 정상인 간 혈액내 Aβ 응집화의 차이에 집중한 기존 연구와 달리 정상인 내에서도 미세한 차이를 발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