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시력교정술 선택 기준은 나이와 동반질환 여부
다양한 시력교정술 선택 기준은 나이와 동반질환 여부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11.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복(五福) 중 하나인 눈은 가장 중요한 감각이다. 눈 관리에 따라 삶의 질이 달라지는 만큼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라다.

최근들어 시력을 회복하는 시력교정술 수요가 늘어나고 있지만 기대만큼 시력 교정이 안돼 수술을 후회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이는 안정성을 검증받았어도 환자에게 맞는 치료법이 따로 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연령대 별 주요 원인으로 시력에 변화가 일어나는 만큼 나이에 맞는 시력교정술을 선택해야 한다.

센트럴윤길중안과(광주) 윤길중 대표원장[사진]에 따르면 18세 미만의 근시가 있는 소아청소년이라면 안경이나 드림렌즈 착용을 통해 시력을 교정할 수 있다. 

특수 제작된 드림렌즈로 각막 모양을 변형시켜 근시를 교정하는 방법이다. 렌즈를 착용하고 자면 다음날 아침부터 취침 전까지는 안경없이도 교정된 시력으로 생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들어 근시가 있는 소아청소년들에게 적용하는 추세다.

대학생이나 20~30대 직장인에는 라식이나 라섹, 안내렌즈삽입술을 추천할만하다. 라식과 라섹은 레이저로 각막 실질을 절삭하는 공통점이 있지만 수술 방식은 다르고 수술 후 장점과 단점에도 차이가 있다.

라식은 각막 윗부분에 절편을 만들어 연 다음 각막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하는 방식이다. 레이저 조사가 이루어진 실질 부위는 노출되지 않고 각막 상피에 손상이 없어 비교적 통증이 덜하고 시력 회복도 빠르다.

라섹은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 상피만 벗겨내 각막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한다. 수술 후 초반에는 통증이 나타날 수 있고 라식에 비해 회복 기간도 길지만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아 각막 두께가 얇거나 고도근시자에도 적용할 수 있다.

이들 수술이 불가능할 경우에는 안내렌즈삽입술을 고려할 만하다. 수술로 각막 주변부에 3mm 이하의 절개창을 만들고 안구 내의 정방이나 후방이라는 작은 공간에 특수렌즈를 삽입하는 방식이다. 각막을 깎지않는 만큼 각막 두께가 얇거나 초고도근난시자 등 교정량이 많은 경우에 적합하다.

이처럼 시력교정술이 다양해 장단점을 고려해야 한다. 윤 원장은 "대개 만 18세가 되면 시력이 어느 정도 고정되지만 경우에 따라 20대 초반까지도 근시가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면서 "20대 초반 근시 환자라면 최근 6개월 간의 시력 변화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수술 전 검사에서 평소 착용하는 안경을 지참해 근시 진행 여부를 확인하거나 수술 계획 6~12개월 전부터 정기검사를 받는 게 좋다.

50대 이상 중장년층에서는 수정체가 노화돼 시력저하가 발생한다는 점에서 다른 수술법을 선택해야 한다. 투명해야 할 수정체가 뿌옇고 단단하게 변성되는 백내장과 수정체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노안으로 눈이 침침해지고 특히 가까운 거리의 사물을 보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윤 원장은 "백내장 정도에 따라 치료 방식이 달라지는데 심하지 않다면 안경으로 시력을 교정할 수 있지만 백내장이 심하다면 수술로 시력을 교정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