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30년간 간이식 8천번
서울아산병원 30년간 간이식 8천번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1.15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규 교수(오른쪽 첫번째)가 8천번째 간이식을 하고 있다[서울아산병원 제공]
이승규 교수(오른쪽 첫번째)가 8천번째 간이식을 하고 있다[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이 30년간 간이식수술 8천례를 달성했다.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간이식팀은 지난 9월 23일 간암환자 이 모 씨(남, 47세)에게 아들 이 씨(남, 18세)의 간 일부를 이식하는데 성공해 세계 첫 간이식 8천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병원은 1992년에 뇌사자 간이식을 시작으로 올해 9월말까지 생체 간이식 6,658건, 뇌사자 간이식 1,342건을 실시했다. 그동안 국내 간이식 최장기 생존자(1992년 당시 42세), 국내 첫 소아 생체 간이식 환자(1994년 당시 9개월), 국내 첫 성인 생체 간이식 환자(1997년 당시 38세), 세계 첫 변형우엽 간이식 환자(1999년 당시 41세), 세계 첫 2대1 간이식 환자(2000년 당시 49세) 등 각종 이식 기록도 세웠다.

이는 간이식 수술 분야를 선도하는 역량 덕분이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이승규 석좌교수는 1991년 세계 최초로 변형 우엽 간이식을 개발했으며, 이 수술법은 현재 전 세계 간이식센터에서 표준수술로 사용되고 있다.

이 수술법 덕분에 한 해 30례였던 생체 간이식수술 건수가 100례를 넘겼고 수술 성공률도 70%에서 95%를 넘었다고 병원은 설명했다.

이 교수는 또 지난 2000년에 세계 최초로 2대 1 생체 간이식을 고안해 기증자와 수혜자의 범위를 넓혔다. 기증자 2명으로부터 간 일부를 받아 수혜자에게 이식하는 이 치료법 덕분에 기증자 간의 좌우엽 비율이 기준에 맞지 않거나 지방간이 심해도 간이식이 가능해졌다. 그동안 600명이 넘는 환자들이 이 수술법으로 새 삶을 얻었다.

서울아산병원의 간이식 생존율은 1년이 98%에 이른다. 3년은 90%, 10년도 89%로 높다. 간이식 역사가 깊은 미국의 피츠버그메디컬센터와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메디컬센터의 간이식 후 1년 생존율은 평균 92%다. 특히 서울아산병원에서 2017년에 생체 간이식수술을 받은 환자 361명은 모두 생존해 있으며, 최근 10년간 시행한 소아 생체 간이식 생존율도 99%에 달한다.

이승규 석좌교수는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이 간이식 불모지에서 차곡차곡 수술 기록을 쌓아 8천례까지 이를 수 있던 배경에는 단단한 팀워크가 자리해 있다. 간이식·간담도외과 의료진뿐 아니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소화기내과, 수술실, 중환자실, 병동, 장기이식센터의 모든 의료진이 ‘원 팀’이 되어 절체절명의 환자를 살리기 위해 매 순간 혼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