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뇌종양환자 눈썹위 최소절개로 절제 성공
고령 뇌종양환자 눈썹위 최소절개로 절제 성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1.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환자의 뇌수막종을 최소절개로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는 최근 86세 여성 고령 환자의 뇌수막종을 눈썹위로 최소침습 절개해 제거했다고 10일 밝혔다.

환자의 병명은 양측 시신경을 압박하는 안장결절 수막종(tuberculum sella meningioma)이었다. 교수에 따르면 뇌종양의 일종인 뇌수막종은 뇌를 싸고 있는 수막에서 발생하는 모든 종양을 말한다. 대부분이 양성이며 발생 부위마다 다른 증상을 보인다. 

이 환자는 뇌수막종이 양쪽 눈의 신경을 압박해 시력장애가 발생했다. 뇌종양 제거 수술이 필요해서 고령임을 감안해 눈썹 바로 위를 약 3.5cm 이하로 절개하는 최소침습수술을 선택했다. 

제거한 뇌종양은 3.2cmx3.5cm로 큰 편이었다. 안 교수에 따르면 시신경 사이에 위치한 뇌종양 제거에는 대부분 머리카락 안쪽 피부를 약 10~15cm 절개하는 개두술을 시행한다. 

하지만 이번에 시행한 최소침습술은 눈썹위를 약 3~4cm 절개하고 뼈는 약 2cm 열고 현미경을 이용한다. 최소 절개인 만큼 출혈량이 적고 수술시간과 입원기간도 단축된다. 실제 이 환자는 지난달 14일 수술받은 후 6일만에 퇴원했으며 수술에 매우 만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교수는 "보통 뇌 수술이라 하면 삭발하는 등 큰 수술로 생각하기 쉽지만 이처럼 작은 절개 만으로도 가능해 수술 후 4-5일 이내에 퇴원할 수 있어 심신의 부담이 적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