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외래 평가, 서울대·세브란스 3등급, 건국대·경북대 4등급
우울증외래 평가, 서울대·세브란스 3등급, 건국대·경북대 4등급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10.3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첫 우울증 외래 적정성 평가 결과
종합점수 43점으로 낮아, 서울성모·강남세브란스 2등급

우울증 외래 적정성 평가 결과 빅5 병원 일부가 2등급과 3등급으로 나타났다. 국립대병원 일부는 4등급 평가를 받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우울증 외래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 유도를 위해 우울증 외래 1차 적정성평가를 31일 발표했다.

평가 대상 의료기관은 상급종합병원 45곳, 종합병원 286곳, 병원 305곳, 요양병원 18곳, 정신병원 165곳, 의원 3,307곳으로 총 4,126곳이다. 대상자는 2021년 1월 부터 6월까지 18세 이상 우울증 외래 신규환자. 평가항목은 첫 방문 후 재방문율, 우울증상 평가척도 시행률 등이다.

분석 결과, 우울증 환자의 절반 이상은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진료하며 내과, 신경과 등에서도 신체질환과 함께 우울증을 진료했다. 

첫 방문 후 3주 이내 재방문율은 39.4%로 10명 중 약 4명, 첫 방문 후 8주 이내 3회 이상 방문율은 21.5%로 10명 중 약 2명에 불과했다. 의료접근성이 쉬운 의원에서 높았고, 종합병원 이상은 내원주기가 긴 대형병원의 진료환경 영향으로 낮았다.

우울증상 초기평가 및 우울증상 재평가 시행률은 의료기관 별 편차가 컸다. 우울증상 초기평가 시행률은 전체 환자의 31.4%이며, 이 가운데 재평가를 받은 환자는 22.6%다. 초기평가 시행 기관은 전체 4,224곳 중 1,799곳으로 42.6%로 낮았다. 첫번째 평가인 만큼 종합점수는 평균 43.2점으로 낮았다.

의료기관을 1~5등급으로 구별한 결과, 1등급 의료기관은 전체의 약 15%인 651곳(15.4%)이며 이 가운데 의원이 90.5%(589기관)를 차지했다. 1등급 기관은 전국 모든 권역에 분포됐다.

등급 별로 보면 상급종합병원의 40%가 1등급이었다. 2등급은 서울성모, 강남세브란스, 중앙대, 이대목동, 아주대병원 등이며, 3등급은 서울대, 세브란스, 부산대, 대구가톨릭대병원이다. 국립대병원인 화순전남대, 양산부산대, 경북대를 비롯해 건국대, 강릉아산병원 등은 4등급이다. 

종합병원은 10%가 1등급이었다. 2등급은 삼육서울병원, 세종충남대병원, 명지병원, 일산백병원, 상계백병원, 3등급은 건국대충주, 국립중앙의료원, 일산병원, 대림성모, 분당제생, 한일병원, 제주대, 건양대, 강남성심, 한강성심, 춘천성심병원이다. 4등급은 경찰병원, 고신대복음, 국군수도병원, 국립암센터, 대구가톨릭칠곡, 동국대일산, 빛고을전남대, 구미차병원, 원자력병원, 한일병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