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사용기간은 관리와 점검이 좌우
임플란트 사용기간은 관리와 점검이 좌우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9.30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플란트는 저작, 발음, 소화 등 치아 기능을 대신한다. 유치, 영구치를 지나 '남은 생애를 함께하는 치아 대체물'이라는 의미로 제3의 치아라고도 불린다. 

인공치아라서 부서지지만 않으면 영구 사용할 듯하지만 그렇지 않다. 전문가들은 "임플란트 관리법에 따라 그 수명이 결정된다"고 말한다.

일부는 임플란트를 땅에 나무를 심는 데 비유한다. 아무리 건강해도 뿌리가 메마르고 나뭇가지가 흔들리면 결국 부러지기 때문이다.

수도치과(부산) 김호길 대표원장에 따르면 임플란트 식립에 성공했어도 이후 관리가 부실하면 임플란트가 흔들리거나 빠질 수도 있다.

인공치아라서 양치질에 소홀해도 충치가 안 생길 것이라는 생각은 큰 착각이다. 김 원장은 "인공치아라서 충치는 안 생겨도 치주병(치아 주위 조직의 병변)은 생길 수 있다"고 말한다. 

치주 질환의 대표 증상으로는 잇몸 흡수가 있다. 치아를 고정하고 지지하는 역할을 하는 잇몸이 흡수되면 치아를 잡아주는 치아 주위 조직의 지지능력이 약해진다. 이렇게 되면 자연치아뿐 아니라 임플란트도 흔들리거나 빠질 수 있다.

김 원장은 또 "임플란트를 건강하게 오래 사용하려면 개인 관리와 함께 전문가의 정기 검진도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