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불안장애 가상현실치료 부작용 실시간 예측
사회불안장애 가상현실치료 부작용 실시간 예측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9.3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박수와 전기피부반응 활용, 개인맞춤치료 활용 기대

사회불안장애 등 정신질환 치료법에 가상현실(VR)이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관련 부작용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다양한 불안 양상과 멀미 발생을 파악하기 어려워 치료 순응도 저하를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철현 교수팀과 산업공학과 정태수 교수팀이 사회불안장애환자의 가상현실치료에서 VR멀미와 불안증상을 예측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해 국제학술지(JMIR Serious Games)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VR치료 중 발생하는 심박수와 전기피부반응을 측정해 3가지 머신러닝으로 불안양상과 멀미를 예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이번 알고리즘은 기존 설문지 평가가 아니라 생체신호에 기반하는 만큼 실시간으로 예측할 수 있어 개인 맞춤형 VR치료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