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시술 시뮬레이터 개발, 고난이도 환자에 도움
가상시술 시뮬레이터 개발, 고난이도 환자에 도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9.3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안암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고재철 교수 개발
CT 등 2차원 영상을 3차원으로 변경이 핵심기술
C·D는 컴퓨터가 만든 가상 시술 이미지, E·F는 실제 시술 이미지[사진제공 고대안암병원]
C·D는 컴퓨터가 만든 가상 시술 이미지, E·F는 실제 시술 이미지[사진제공 고대안암병원]

고난이도 통증시술을 사전 연습해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시뮬레이션이 개발됐다.

고대안암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고재철 교수는 고난이도 시술이 예상되는 환자의 데이터를 활용해 가상 체험할 수 있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수술에도 성공했다고 대한통증학회지(The Korean Journal of Pain)에 발표했다.

까다로운 절차를 요하는 통증 시술은 C-arm(환자의 X레이를 확인할 수 있는 실시간 영상 장치)을 투시해 시행한다. 하지만 실제 3차원 구조와 차이나는 2차원 영상만을 제공해 숙련된 의사도 시술에 어려울 수 있다.

이 시뮬레이터는 환자 데이터로 실제 시술 환경을 계산해 가상으로 만들 수 있다. CT(컴퓨터단층촬영) 영상으로 가상 X레이를 만드는 기술은 있지만 C-arm으로 실제 시술환경와 동일한 가상 시술환경을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뮬레이터의 핵심 기술은 CT 등 2차원 이미지로 시술 부위의 해부학적 구조와 시술 도구의 위치, 크기, 방향 등의 정보로 실시간 3차원 가상 시술 환경을 구현이다.

시뮬레이터를 이용하면 시술에 사용되는 도구를 직접 삽입해 볼 수 있는 등 어려운 시술을 미리 수행해 볼 수 있다. 의료진의 시술 사전점검을 돕고 시술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실제로 고 교수는 시뮬레이터를 통해 고난이도 시술 환자의 경추간공 경막외 신경차단술, 상하복신경총차단술, 삼차신경절 차단술에 성공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