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노인 인지기능 저하속도 빨라졌다
코로나19로 노인 인지기능 저하속도 빨라졌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9.3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노인의 인지기능 저하 속도가 빨라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팀(제1저자 정재훈 전공의 3년차)는 한국 노인노쇠코호트 참가자 중 72~84세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후 인지기능 변화를 분석해 국제학술지 '국제환경 연구 및 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는 2017년 참가자(1,027명)와 2018년 참가자(879명). 치매로 진단됐거나 간이정신상태검사(MMSE) 점수가 10점 이하는 제외했다.

각각 2년 후 인지기능 변화폭을 측정한 결과, 2017년 군에 비해 2018년 군에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시기억을 평가하는 단어목록 기억 평균 점수는 0.67점, 그리고 지연기억을 평가하는 단어목록 회상 점수 역시 0.28점 더 낮았다.

즉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 보다 2020년에 인지기능이 더 많이 감소한 셈이다. 이에 대해 원장원 교수는 "코로나로 사회적 활동 감소 및 사회적 격리, 그에 따른 우울증상 등이 인지기능 장애를 촉진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 감염에 대한 두려움, 체내 염증물질 증가 등도 원인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이번 연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인지기능이 낮아질 수 있다는 기존 연구와 달리 간접 영향으로 지역사회 노인의 인지기능이 낮아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