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수술은 선택' 목·허리디스크 비수술요법으로 충분
'이제 수술은 선택' 목·허리디스크 비수술요법으로 충분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9.2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화나 일상생활에서의 잘못된 자세 등의 영향으로 목과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이러한 사람들 대부분은 구부정한 자세로 목을 쭉 빼고 모니터나 핸드폰을 장시간 보는 등 잘못된 자세나 습관 때문인 경우가 많다. 

바르지 못한 자세를 지속하면 신체 균형이 무너져 결국 통증까지 발생한다. 나아지겠지하고 방치했다간 추간판탈출증 즉, 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

디스크란 척추 뼈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디스크)이 손상돼 그 속의 수핵이 삐져나와 척추신경을 눌러 목과 허리의 통증을 유발한다. 잘못된 생활 습관과 자세 외 외상이나 노화로도 발생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통증 강도가 심해지고 범위가 확대된다.

디스크 주요 증상으로는 허리 통증을 비롯해 다리가 찌릿하거나 당기는 듯한 통증, 목 부위 통증이 팔이나 손, 손가락 등으로 이어지는 경우 등이다. 분당척병원 비수술치료과 문형용 원장[사진]에 따르면 증상이 심하면 힘 빠짐과 마비증상까지도 나타날 수 있다.

문 원장은 "목·허리 디스크 증상이 심해지면 일상생활 문제뿐 아니라 수술해야 할 수 있다"며 초기치료를 강조한다. 그는 "목허리 통증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만큼 한 가지 방법으로 조절할 수 없다"면서 증상과 질병에 적합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상태가 심하지 않으면 물리치료, 프롤로치료, 체외충격파, 도수치료 등의 비수술적 치료로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치료 후에는 재발을 막기 위해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문 원장은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전자기기 사용 시간을 줄이는 등 개인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울러 "디스크 초기에는 수술없이 치료할 수 있는 만큼 조기에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