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위한 헬스 과하면 무릎통증 원인
건강위한 헬스 과하면 무릎통증 원인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9.26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로 크게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헬스클럽에서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을 관리하는 사람들이 많다.

건강에 자신 있는 사람들 중에서는 신체에 통증이 느껴져도 크게 신경 쓰지 않고 방치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신체에 발생하는 통증은 신체 조직 손상의 신호일 수 있으니 통증이 지속된다면 정확하게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권장된다. 

헬스를 할 때, 자세가 올바르지 않거나 하체 운동을 지나치게 한다면 무릎에 통증이 느껴질 수 있다. 무릎통증의 원인은 무척 다양한데 그중에서도 무릎 반월상연골판의 손상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무릎연골인 반월상연골판은 무릎 관절면 사이에 자리하고 있는 구조물이다. 무릎의 충격을 흡수하고 무릎 관절이 안정적인 움직임을 도와준다.

선수촌병원(잠실) 김상범 원장[사진]에 따르면 반월상연골판이 파열되는 원인에는 다양하다. 무릎에 강한 충격을 받거나 무릎 관절이 과도하게 비틀릴 때 파열되기 쉽다. 

평소에 쪼그리고 앉는 자세를 자주 하거나 무거운 짐을 나르는 동작을 반복하는 경우도 원인으로 꼽힌다. 중장년층 이상에서는 퇴행성 변화가 원인인 경우가 많다.

김 원장은 "반월상연골판이 파열되면 무릎통증이 지속되고 무릎이 붓는다. 또한 갑자기 무릎에 힘이 빠지거나, 찢어진 반월상연골판 조각이 무릎 관절에 끼어들어가 무릎을 움직일 때마다 무엇인가 걸리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진단에는 이학적 검사 및 자기공명영상(MRI)을 주로 이용하며 치료는 파열 범위와 파열 부위, 통증 정도 등을 고려해 약물복용 및 주사치료, 물리치료 등의 방식을 적용한다. 

김 원장은 "만약 환자의 증상 및 통증이 심각한 편이라면 파열된 조직을 잘라내거나 봉합, 이식하는 등의 수술적 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