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장 "코로나19 유행 안정단계, 당분간 유지 예상"
질병청장 "코로나19 유행 안정단계, 당분간 유지 예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9.2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점 대비 절반 이하 수준, 감염재생산지수 4주째 1이하  
지난달 코로나19 재유행 최대 예상치와 10만명 오차 
거리두기없이도 대응 가능, 마스크 의무착용 여부 곧 결정

방역 당국이 예상한 재유행 최대치가 실제와 10만명의 오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코로나19 유행이 안정화 단계에 들어갔다"면서 "이제는 다음 유행을 위해 대비하는 시기"라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9월 2주 하루 평균 확진자는 5만 5,000명으로 정점이었던 8월 3주의 12만 8,000명 대비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감염재생산지수 역시 0.82로 4주 연속 1 이하를 유지 중이다.

위중증환자는 7월 2주부터, 사망자는 7월 1주부터 증가세를 보였지만 8월 4주 이후에는 지속 감소 중이라고 설명했다. 사망자수도 크게 줄어들었다.

다만 대유행 예측 수치에 큰 차이를 보였다. 질병관리청 및 민간연구진은 지난 7월 수리 모델링을 통해 8월 중순에서 말까지 최대 28만명의 정점을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8월 17일 하루 최대 18만 745명으로 10만명의 차이를 보였다. 

유행 규모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백 청장은 "질병청과 일부 민간 연구진들은 전파율과 면역 회피 경향이 매우 높은 신규 변이 확산이 없다면 당분간 현 수준의 유행 규모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올겨울은 인플루엔자와 영유아 RS 바이러스 등 지난 2년간 유행하지 않았던 호흡기 감염병 바이러스가 코로나19와 함께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금번 재유행을 통해 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도 코로나19 대응이 가능함을 확인했다"면서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에 대해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