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뼈 부족해 임플란트 불가능? 뼈이식으로 해결 
잇몸뼈 부족해 임플란트 불가능? 뼈이식으로 해결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9.21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잇몸이 약해지거나 씹는 능력이 떨어지면 부실한 구강 관리 때문일 수 있다. 이럴 때에는 음식을 더욱 꼭꼭 씹어야 하고 결손 발생시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치아 상실을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은 틀니와 브릿지, 임플란트다. 임플란트는 틀니와 브릿지의 단점을 보완하며 대신할 수 있는 치과 치료다. 

잇몸에 인공 치아를 심어 틀니보다 저작력과 심미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자연 치아에 더 유사한 힘과 외관을 갖고 있다. 장점이 많아도 잇몸뼈가 부족하면 어려울 수 있다. 그렇다고 아주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뼈이식 임플란트라면 가능하다. 고르다치과의원 고상훈 대표원장[사진]에 따르면 잇몸뼈가 부족하면 뼈이식이 필수다. 인공치근을 식립할 잇몸 상태를 만들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잇몸뼈가 부족한데도 인공 치근을 심으면 불안정할뿐 아니라 재수술 가능성이 높아진다. 많은 비용과 시간이 투입된 임플란트의 사용 기간이 단축될 수 밖에 없다.

이식에 사용되는 뼈의 종류는 자기 뼈를 포함해 기증 뼈인 동종골, 동물의 뼈를 이용하는 이종골, 인공 재료를 사용하는 합성골 등 다양하며 적합한 종류를 선택한다.

자기 뼈가 가장 안정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고 원장은 "다른 이식재는 내 뼈와 융합되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골 이식재가 그대로 붙는 게 아니라 내 몸의 세포들이 이식재를 흡수해 자신의 뼈를 채우는 과정을 거친다"고 설명한다.

그보다 중요한 것은 시술자의 경력과 노하우, 그리고 양질의 골이식재다. 자가골은 채취할 수 있는 양이 제한적이고 추가 수술의 부담이 있는 반면, 이종골은 화학적 소독처리를 통해 거부반응이나 감염의 위험성을 낮췄다고 고 원장은 설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