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 필수시스템 오토파지 조절인자 첫 발견
신체 필수시스템 오토파지 조절인자 첫 발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9.2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 및 퇴행성뇌질환, 암, 심혈관질환 치료제 개발에 유용 기대

세포 항상성 유지에 필요한 오토파지(autophagy) 시스템을 조절하는 인자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가톨릭의대 해부학교실 김동하 교수팀은 최근 단일세포 유전체분석법을 활용해 오토파지의 새로운 조절인자 C/EBP의 기능을 세계 최초로 검증했다고 국제학술지 '핵산연구'(Nucleic Acids Research)에 발표했다.

오토파지는 세포의 항상성을 유지하기 위해 불필요한 단백질이나 손상된 세포소기관을 제거하는 세포 내 분해 및 재활용 시스템이다.

하지만 항상성 유지과정에서 오토파지에 필요한 단백질도 함께 분해되는 만큼 일정량의 단백질 유지가 필요하다. 그렇지 못할 경우 당뇨와 암, 신경퇴행성질환 등이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C/EBP는 기존에 알려져 있지 않은 영양소 결핍 유형에 따라 특이적으로 작동하는 오토파지 조절인자다. 오토파지를 유도하는 여러 신호 중에서 아미노산 결핍에 특이적으로 반응해 관련 유전자를 활성시킨다.

연구팀은 C/EBP의 기전을 이용한 오토파지 조절제가 개발되면 오토파지 기능 문제로 발생하는 여러 대사질환, 퇴행성뇌질환, 암이나 심혈관질환 치료제 개발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