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중자 고관절 골절위험 2배 이상
저체중자 고관절 골절위험 2배 이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9.2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관절 골절위험이 저체중 정도에 비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응급의학과 한상수 교수와 고대안산병원 정형외과 홍재영 교수 공동연구팀은 국가건강검진자를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와 고관절 골절 위험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악액질·근감소·근육 저널'(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에 발표했다.

고관절 골절은 긴 회복 기간, 통증, 후유 장애를 유발해 전 세계적인 문제다. 고관절 골절은 고령일수록 발생률이 높다고 알려져 있지만 고관절 골절과 저체중의 연관성을 밝힌 논문은 아직 없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국가건강검진자(2009년) 40세 이상 남녀 420만여명. 이들의 BMI와 음주, 흡연, 운동 등 생활양식의 데이터를 이용해 2010년부터 2018년까지 고관절 골절 발생 여부를 후향적으로 분석했다.

저체중 기준은 BMI 8.5kg/㎡ 이하로 정하고 경증군(7.5 이상 18.5미만), 중등도군(16.5 이상 17.5 미만), 심한군(16.5 미만)으로 분류했다. 정상체중은 18.5 이상 23 미만이다.

분석 결과, 경증군, 중등도군, 심한 저체중군은 정상 체중에 비해 고관절 골절 위험이 각각 1.61배, 1.85배, 2.33배 더 높았다. 이러한 경향은 65세 이상 고령층과 남성에서 뚜렷했다.

한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저체중을 세분화해 고관절 골절의 위험을 정확하게 평가하고, 지속적인 관리의 필요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한 저체중은 고관절 위험을 높이는 등 신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무리한 다이어트를 지양하고 적절한 영양소 섭취와 꾸준한 근력 운동을 통해 신체를 건강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