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층 눈성형은 과유불급, 동안은 커녕 낭패볼 수도
중년층 눈성형은 과유불급, 동안은 커녕 낭패볼 수도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8.1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사회에 중년층의 외모 개선 도전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과거보다 신체가 건강한 만큼 주름을 제거해 젊게 살려는 것이다.

중년층의 성형수술도 20~30대 못지 않게 늘고 있지만 불만족이나 부작용에 대한 고민도 늘어나고 있다. 원인 중 하나가 젊은층에나 적용할만한 수술법을 노화가 많이 진행된 중년층에게 무리하게 적용하는 경우다. 

자칫 눈수술 후 눈매가 사나워지고 안구건조가 심해지는 문제까지 발생할 수도 있어 중년층의 무리한 성형수술은 과유불급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디바성형외과 김종명 원장[사진]에 따르면 중년층 눈성형에는 두 가지 포인트를 제시한다. 첫째는 미적 개선이다. 노화가 진행되면 상안검의 경우 눈꺼풀이 처지면서 눈가 주름이 늘어나 노안으로 보인다.

처진 눈꺼풀 때문에 시야가 가려져 눈을 치켜 뜨게 되면서 이마의 주름이 깊고 굵어지며 눈썹이 상대적으로 올라가 인상이 사나워진다. 

하안검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 눈가 근육이 느슨해지면 아래 눈꺼풀 역시 처지고 늘어진다. 또한 눈밑 지방이 울룩불룩해지면서 얼굴 전체의 균형을 무너트리기도 한다.

문제 해결법은 처진 피부의 제거다. 김 원장은 "쌍꺼풀 유무에 따라서 조화를 고려해 다시 쌍꺼풀라인을 잡아줄 필요도 있다"고 말한다. 이를 위해 상안검, 눈썹하거상술, 미니눈썹거상 등 적합한 수술을 선택해야 한다. 

아래 눈꺼풀의 탄력성이 떨어지고 눈 밑 지방을 싸고 있는 주머니가 커져 울퉁불퉁해지거나 눈밑 고랑이 심하게 패이는 등 눈밑 부위 문제가 심하면 하안검 성형과 눈밑지방재배치 수술을 병행할 수도 있다.

두번째는 기능 개선이다. 눈꺼풀이 처지면서 눈썹이 안구를 찔러 시력을 떨어트리거나 안구건조증이 심화될 수 있다. 눈가 주름이 깊어 고랑 형태를 이루게 되면 땀이 눈으로 들어가기도 한다. 

이 경우에도 눈꺼풀 피부 두께와 처짐 정도, 지방량, 눈 뜨는 근육의 힘, 눈과 눈썹 사이 거리, 몽고주름, 눈꼬리의 올라간 정도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하며 개인별 맞춤 눈성형이 필요하다.

김 원장은 "눈성형의 만족도를 높이고 부작용을 줄이려면 눈가의 특성과 노화의 진행 정도까지 고려해야 한다"면서 "풍부한 지식과 다양한 임상경험을 지닌 전문의와 상담하고 수술받아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