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십자인대파열 심한 손상일 때만 수술요법
무릎십자인대파열 심한 손상일 때만 수술요법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8.1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릎 관절은 뼈와 인대, 연골과 같은 다양한 구조물들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전방 및 후방 십자인대는 무릎 관절을 안정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무릎 십자인대는 매우 튼튼하지만 다리가 과도하게 비틀리거나 관절이 비정상적인 방향으로 꺾이면 파열될 수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약한 전방 십자인대가 더 쉽게 파열된다.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되면 무릎에 통증을 비롯해 붓고 관절이 흔들리는 느낌이 동반될 수 있다. 통증은 오래 지속되는 경우도 있다.

일반인들은 전방 십자인대 파열을 가벼운 염좌로 오인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파열된 상태를 오래 방치하면 무릎 연골도 손상될 수 있어 되로록 빨리 치료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선수촌병원(잠실) 김상범 원장[사진]에 따르면 전방 십자인대 파열 치료법은 조직의 파열 정도와 양상에 따라 비수술과 수술로 나뉜다. 

김 원장은 "경증이면 약물이나 물리치료, 주사요법, 보조기 착용 등의 방식으로도 치료할 수 있지만 파열 범위가 넓고 무릎 관절도 불안정한 중증이면 새로운 인대를 이식하는 전방 십자인대 파열 재건술을 고려한다"고 설명한다. 

수술 여부는 조직의 손상 정도를 기준으로 하지만 절대적이지는 않다. 김 원장은 "조직이 심하게 파열되지 않아도 무릎 통증이 극심하고 무릎 관절의 불안정성이 지속되면 수술을 고려한다"고 말한다. 

반대로 합병증 위험이 높은 환자는 증상이 심해도 비수술요법 부터 적용한 다음 경과를 지켜보는 경우도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