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과 액취증 원인과 치료법 모두 다른 질환"
"다한증과 액취증 원인과 치료법 모두 다른 질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8.0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강북삼성병원(클립아트코리아)
사진제공 강북삼성병원(클립아트코리아)

땀이 많은 다한증, 그리고 겨드라인이 땀으로 인한 액취증. 모두 땀이 원인이지만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도 있지만 발생 원인이 다른 만큼 원인 파악과 함께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강북삼성병원 성형외과 김준규 교수[사진]에 따르면 다한증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신체의 땀샘은 크게 에크린선과 아포크린선으로 나뉜다. 

에크린선은 99% 수분으로 이루어져 맑고 투명한 땀을 배출하는데 에크린선의 과도한 분비로 나타나는 질환이 바로 다한증이다.

액취증은 겨드랑이에 많은 아포크린선에서 시작된다. 여기서 분비되는 지방성 땀이 세균과 만나 옅은 노란색을 띈다. 

김 교수는 "다한증은 운동이나 작업 후 땀을 많이 흘릴 때 젖산 등의 노폐물로 시큼한 냄새가, 액취증은 암모니아 같은 불쾌한 냄새가 난다"고 말한다.

발생 원인에 차이가 있다. 다한증은 긴장하거나 맵고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심해지며, 액취증은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체중, 운동 후 증상이 뚜렷해진다. 특히 남성보다 여성에서 많이 나타나며 가족력도 원인 중 하나다.

치료법도 다르다. 김 교수에 따르면 다한증에는 바르는 약이나 땀 분비 억제 주사치료, 흉강경을 이용해 땀이 많이 나는 부위의 신경을 차단하는 수술요법이 있다. 액취증에는 1차로 데오도란트 등 체취제거제나 발한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으며, 증상이 심하면 보툴리눔톡신, 아포크린샘 제거술도 고려할 수 있다.

다만 액취증 수술은 영역 설정이 중요한 만큼 너무 어릴 때 시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김 교수는 조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