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접종 후 간이상 원인 T세포 재확인
코로나백신 접종 후 간이상 원인 T세포 재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8.0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간기능에 이상이 발생하는 원인이 T세포라는 사실이 국내에서도 확인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성필수(교신저자)·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이순규(제1저자,교신저자) 교수팀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성의 간 조직을 생검한 결과, 면역세포인 T세포가 간문맥에 집중돼 침윤을 일으키고 간 조직을 괴사시켰다고 국제학술지 '간장학저널'(Journal of Hepatology)에 발표했다.

올해 4월 독일 프라이부르크대 연구팀은 코로나백신 접종 후 특이 CD8+ T세포가 간손상을 유발해 자가면역간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동일 학술지에 발표한 바 있다.

이 환자는 기저질환이나 술, 간질환 약 복용 경험이 없는 57세 여성. 1회차 코로나 백신을 접종한지 2주 후 피곤함과 전반적으로 기력이 약해져 병원을 찾았고 신체검사 결과는 정상이었다.

원인 감별을 위해 시행한 검사에서 A, B, C, E 간염과 거대세포 바이러스
(cytomegalovirus), 단순 헤르페스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 1,2형 등의 바이러스성 간염은 음성이었다. 간 초음파에서도 특이 소견은 없었다. 

하지만 자가항체 검사에서 항핵항체 양성, 항미토콘드리아 항체 양성을 보여 간중복증후군을 포함하는 자가면역 간질환의 가능성이 높았다. 간조직 생검 결과, 면역세포인 T세포가 간문맥에 집중되며 침윤을 일으키고 간 조직을 괴사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자가면역간질환의 세부질환인 자가면역성간염과 원발성 담즙성 담관염이 동시에 진행되는 간 중복증후군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환자에게 고용량 우르소데옥시콜산(UDCA)을 포함한 치료 후 2주만에 정상 간수치로 회복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