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조골 부족해도 뼈이식으로 임플란트 가능
치조골 부족해도 뼈이식으로 임플란트 가능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7.2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임플란트는 최근 건강보험이 적용이 되는 등 치과 치료에서 대세가 되고 있다. 얼마전까지만해도 많이 사용되는 틀니 수요는 크게 줄어들었다. 

임플란트가 대세가 되고 있지만 정작 받을 수 없는 경우도 적지않다. 고르다치과의원 고상훈 대표원장[사진]은 "임플란트 식립 시 고려 사항은 임플란트할 잇몸뼈 상태다. 잇몸뼈가 건강하지 못하면 임플란트가 불가능하거나 식립했어도 나중에 빠지게 된다"고 설명한다.

고 원장에 따르면 치아를 잃은지 오래돼 치조골이 줄었거나 선천적으로 치조골 양이 적은 경우에는 임플란트 치료가 불가능했다. 하지만 지금은 골 재생이나 뼈이식으로 임플란트가 가능해졌다.

뼈이식 임플란트는 말 그대로 부족한 치조골을 이식해 임플란트를 안정적으로 식립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다. 뼈의 잔여량 및 밀도에 따라 시술까지 소요되는 기간은 달라질 수 있다. 

이식된 뼈와 자가골이 아주 단단하게 결합되는 시간이 필요하며, 개개인의 잇몸뼈 양과 골의 결합 등 총괄적으로 고려해야 하고 재수술이나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수술 후 주의사항을 잘 지켜야 한다.

이식에 사용되는 뼈는 자신의 뼈인 자가골, 다른 사람의 뼈를 사용하는 동종골, 동물의 뼈를 사용하는 이종골, 합성된 광물질을 사용하는 합성골로 나뉜다. 자가골이 유리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고 원장은 "뼈이식재는 철컥하고 그대로 붙어 내 뼈의 일부가 되는 게 아니라 내몸의 세포들이 이식재를 흡수하면서 내 뼈를 채우는 과정을 거친다"고 설명한다. 아울러 "자가골은 채취량이 제한적이고 추가 수술 부담이 있다. 이종골은 화학적 소독처리를 통해 거부반응이나 감염 위험이 낮다"고 덧붙인다.

이처럼 뼈이식 임플란트의 핵심은 시술자의 경험과 노하우, 양질의 뼈이식재라고 고 원장은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