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킬레스건 파열 수술 늦을수록 결과 악화
아킬레스건 파열 수술 늦을수록 결과 악화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6.3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동호회가 늘면서 운동선수뿐 아니라 일반인의 정형외과 질환도 늘고 있다. 격렬한 움직임으로 특히 아킬레스건을 다치는 경우가 많다. 

발목 뒤 굵은 힘줄인 아킬레스건은 걷거나 달릴 때 필요한 추진력에 중요하다. 무리하거나 강한 충격을 받으면 염증이 발생하거나 파열될 수 있다. 

아킬레스건에 염증이 생기면 발목 뒤 통증과 함께 피부가 빨갛게 부어오른다. 계단을 오르거나 운동 직후에는 증상이 심해지기도 한다. 

선수촌병원(잠실) 배상원 원장[사진]에 따르면 아킬레스건염 환자는 약물이나 주사, 물리치료 등 비수술요법으로도 나아질 수 있다. 하지만 치료않고 방치하면 조직이 약해져 파열될 위험이 높아진다.

특히 아킬레스건은 한번 파열되면 자연치유가 어려운 만큼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배 원장은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면 통증으로 걷기힘들어진다. 파열 범위가 크거나 조직이 완전히 끊어지면 수술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수술법에는 봉합술과 재건술로 나뉘는데 파열 범위가 작고 염증이 거의 없다면 봉합술을 적용할 수 있다. 하지만 만성으로 진행됐거나 파열 부위 간격이 벌어졌다면 재건술을 적용한다.

배 원장은 "아킬레스건 파열 치료의 핵심은 신속한 수술"이라면서 "아킬레스건 파열을 예방하려면 운동 전후 충분한 스트레칭과 과격한 활동을 삼가는 것"이라고 말한다. 푹신한 신발로 아킬레스건의 충격을 줄여도 도움된다고 조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