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재해 입원 최다, 100명 중 16명
사고·재해 입원 최다, 100명 중 16명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2.06.3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상·추락이 42% 최다, 운수사고, 충돌 순
대부분 비의도성, 자해·폭행도 1.5~1.8%

입원환자 가운데 사고나 재해, 중독 등 신체적 및 정신적 건강상의 손상 때문인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이 30일 발표한 2019 퇴원손상통계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입원환자는 723만 명이며 이 가운데 손상환자가 116만 명(16.1%)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이 53%를 차지했으며, 연령 별로는 남성은 55~64세에서, 여성은 75세 이상에서 가장 많았다.

손상의 대부분은 비의도성 사고였으며, 자해나 폭행은 각각 1.8%아 1.5%였다. 자해는 15~24세에서 3.2%로, 폭행은 3.6%로 타 연령에 비해 높았다.

손상 유형은 추락과 낙상이 4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운수사고, 충돌 순이었다. 추락 낙상 환자는 75세 이상에서 67%였으며, 65~74세에서도 52%를 차지했다. 15~54세에서는 운수사고가 많았다.

입원일수는 평균 13일이었으며, 화상이 17일로 가장 길었고 추락, 낙상 환자도 14일로 긴 편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