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등 2025년까지 암정보 공유플랫폼 추진
보건복지부 등 2025년까지 암정보 공유플랫폼 추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2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건보공단·심평원·국립암센터, KHIS 등 5개 기관
2022년부터 K-CURE 임상데이터 네트워크 구축

5개 정부기관이 암정보를 통합하는 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

보건복지부와 통계청,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립암센터는 2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임상데이터 네트워크 K-CURE(Korea-Clinical data Utilization network for Research Excellence) 구축 협력을 위한 공공기관 간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K-CURE는 보건복지부가 공공기관 및 병원 등이 보유한 암 관련 데이터를 결합, 연계 및 개방해 암 질환 연구를 촉진시키기 위한 연구자 개발 플랫폼으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구축된다.

플랫폼 추진방향은 개정 암관리법 및 데이터 3법에 근거해 건강검진, 진단, 치료, 보험청구, 사망 등 분산된 데이터를 결합한 빅데이터 구축이다.

이번 협약으로 보건복지부는 한국인 다빈도 암 10종에 대해 공공 및 민간 데이터 통합 구축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한다. 통계청은 사망원인정보 제공과 공공 및 임상 데이터 간 결합을 지원한다.

국립암센터는 국가암데이터센터로서 공공분야 암 데이터 수집, 통합 및 활용을 총괄하며,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암 연구에 필요한 건강검진, 건강보험청구 데이터를 비식별화해 국립암센터에 제공한다.

한국보건의료정보원(KHIS)은 K-CURE 포털 및 의료데이터 안심활용센터를 운영·관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