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률 감소하는데 자해·자살 10대 응급실내원 급증
자살률 감소하는데 자해·자살 10대 응급실내원 급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23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내 자살률은 감소세를 보이지만 자해와 자살로 응급실에 내원한 10대 환자는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중앙의료원과 경희대병원, 서울의료원 연구팀은 국가응급진료정보망 데이터(2016~2019)로 응급실 내원 청소년의 자살 시도의 추세와 특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BMC Psychiatry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자살시도 청소년의 응급실 내원수는 2016년 1,894건에서 2019년 3,892건으로 4년새 약 2배 늘어났다. 청소년 10만명 당 135.5건이며 매년 36%씩 상승한 셈이다.

성별 발생률은 여성에서 높았으며, 연간 증가율은 남녀 각각 18%와 46%였다. 연령 별 연간 증가율은 14~16세가 51%로 가장 높았으며, 17~19세는 27%였다.

응급실 내원 자살시도 청소년 가운데 74%는 즉시 귀가했다. 이 가운데 40%는 추가 치료나 의학적 관찰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권고에 따르지 않은 자의퇴원으로 4년 전보다 2.7배 증가했다. 

의료기관에 입원한 청소년은 26%이며, 이 가운데 35%는 중증의 신체적 손상과 질환이 원인이었다. 

이번 연구의 교신저자인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성호경 예방의학과 전문의는 "응급실은 자살 시도자에게 의료의 첫번째 접점 역할인 만큼 자살시도 모니터링 체계의 일부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살시도가 급증하는 여성 청소년에 초점을 맞춘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위기 개입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