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국내환자 첫 발생, 21일 독일서 입국
원숭이두창 국내환자 첫 발생, 21일 독일서 입국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2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원숭이두창 환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은 원숭이두창 의사환자 외국인과 내국인 각 1명을 진단 검사한 결과, 내국인 1명이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오후 4시경 독일서 귀국한 확진자는 입국 전 18일에 두통을 보였으며, 입국 당시에는 미열(37.0℃),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이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원숭이두창에 대한 검역관리지역을 지정하고, 특히 빈발하는 국가에서 입국자는 발열 기준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활용할 수 있는 치료제 시도포비어, 백시니아면역글로불린, 총 100명 분울 의료기관에 배포토록 하고, 원숭이두창 항바이러스제 테코비리마트(경구) 500명분을 7월 중 국내 도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