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유행기 정형외과질환 '디스크' 줄고 '골다공증' 늘고
코로나19유행기 정형외과질환 '디스크' 줄고 '골다공증' 늘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형외과학회 "노년층 환자 병원 방문 적은 탓"

코로나19 유행기간 정형외과 진료환자는 질환 별로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정형외과학회가 22일 발표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정형외과질환 데이터(2016~2021년) 분석에 따르면 골다공증은 5년새 31%로 가장 크게 증가했다. 어깨병변은 19%, 척추협착 등 척추질환은 16% 증가했다.

반면 허리디스크와 무릎관절증은 2019년까지는 증가하다가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부터 감소했다가 지난해부터 다시 증가했다.

학회에 따르면 허리디스크 환자는 5년 전체에는 2% 증가햇지만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에 비하면 4% 감소했다.

이에 대해 하용찬 학회홍보이사는 "허리디스크, 척추협착증, 무릎관절증 등의 입원 및 외래 환자수가 코로나 기간 동안 감소한 것은 실제 환자수 감소라기 보다는 상대적 비중이 큰 노년층 환자의 병원 방문률이 낮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반면 골다공증과 어깨병변은 거동에 불편함이 없어 코로나 기간에도 내원에 큰 영향을 받지 않아 환자수가 늘어났다.

한편 관절 및 척추 질환은 생애 전 주기에서 빈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 데이터(2021)에 따르면 허리디스크 환자는 40대가 1위이고 이어 50대와 60대 순이다. 어깨병변 환자수는 50~60대가 5위, 무릎관절증은 70대가 3위, 60대가 4위다.

이에 따라 학회는 '백세시대 관절∙척추 건강을 위한 7가지 생활수칙'으로 ▲관절과 척추가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한 휴식 ▲적절한 체중 유지 ▲편한 신발 신기 ▲체중부하 운동을 포함한 활동적인 생활 실천 ▲가정에서 낙상 위험 요소 제거 ▲충분한 비타민D 복용 ▲관절 및 척추 통증은 정형외과 전문의에게 검진받기- 등을 발표했다.

백세시대 근골격게질환이 증가하는데도 불구하고 정형외과 정책은 미흡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함께 한승범 학회보험위원장은 "정형외과 수술은 노동집약적인데다 최근 수술은 최신 의료기기를 사용하는데도 불구하고 원가 보상이 낮다"고 지적했다. 정형외과 질환에 대한 경증 및 단순질환 분류로 인한 저조한 투자, 교수 충원의 어려움도 문제로 지적됐다.

한 위원장은 개선책으로 "정형외과 수가 및 급여 기준 보완과 산정불가 치료제의 실가격 보상, 그리고 80세 이상 환자의 수술은 전문 진료질병군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