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코닉테라퓨틱스 위궤양치료제 3상 임상 승인
온코닉테라퓨틱스 위궤양치료제 3상 임상 승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2.06.0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코닉테라퓨틱스(대표이사 김존)의 위궤양 치료제 신약 후보물질 JP-1366이 3상 임상시험 준비를 마쳤다.

회사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위궤양환자를 대상으로 고대구로병원 등 국내 30여개 의료기관에서 JP-1366(20mg)과 란소프라졸(30mg)을 비교하는 3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

JP-1366는 P-CAB(칼륨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 기반의 신약 후보물질로 기존의 PPI(프로톤 펌프 억제제)보다 치료 효과와 지속도가 높다고 회사측은 설명한다.

특히 최근 P-CAB 제제 기반의 약물들이 소화기계 질환의 치료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는 만큼 3상 임상시험에 성공할 경우 시장진입은 수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JP-1366은 지난해 12월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신약 후보물질로 3상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